정읍시 문화관광

정읍관광

정읍BRAND

최제우 (1824~1864)

최제우

호 수운(水雲) 또는 수운제(水雲齊).아명 복술(福述).본관 경주.
경상북도 월성군(月城郡) 현곡면(現谷面) 가정리(柯亭里)에서 1824년(순조 24) 10월 28일에 출생
먼 선조에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이 있었고, 7대조인 최진립(崔震立)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 용맹을 떨쳤던 장군으로서 조정으로부터 병조판서의 벼슬과 정무공(貞武公)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그리하여 최진립의 공을 기리기 위하여 사당을 세웠으며 1870년 때까지도 남아 있었는데 이름은 용산서원(龍山書院)이라고 하였다
최제우는 이 용산서원을 자랑스럽게 여겼다고 한다.

또한 최치원 선생은 유언에 “우리 동방 나라에 도기운(道氣運)이 어려있어 나로부터 25세 후에 반드시 세상을 개조(改造)할 큰 성인(聖人)이 나올 것이다.”라고 했다 한다.
수운의 부친은 최옥(崔沃 : 1762~1840)이었으며 호는 근암(近庵)이었다.
근암공은 성리학에 깊은 지식을 지녔으며 인품도 출중하여 경상도 일대에 널리 알려졌으나 벼슬길에는 오르지 못하였다.
당시의 국내상황은 1841년 겨울에 질병이 전국적으로 창궐하여 숱한 백성들이 목숨을 빼앗겼으며 1846년 9월에는 수해가 발생하여 전국적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어서 1851년 7월에도 물난리가 나서 수 개월 동안 그 피해가 계속되어 백성들의 삶의 고통은 이루 말 할 수가 없었다.
또한 당시 조선의 혼란한 틈을 이용하여 서양 열강의 후원을 업은 천주교는 1831년에 한국에 교구를 세운 뒤 꾸준히 교세를 확장하였다.
그래서 1839년에는 전국적으로 9천 명의 신도를 확보하였다.
국외적으로는 1840년에 영국과 청나라 사이에 아편전쟁이 일어나 청나라가 크게 패하여 국제적인 망신을 당하게 되는 등 당시 국제 정세는 큰 변화의 흐름 속에 놓여 있었다.
1845년 부터는 동해와 서해, 남해에 서양 배들인 이양선이 나타나 조선정부를 긴장시켜서 조선정부는 쇄국정책을 강화하였으며 이에 따라 서양세력의 후광을 업고 있던 천주교에 대한 탄압을 하여, 김대건과 8명의 교도를 처형하였다.
최수운은 13세에 울산출신의 박씨라는 규수와 혼인하였다.
혼인한지 4년 후에 근암공이 돌아가신 후 최수운은 인생의 한 획을 긋는 본격적인 방랑생활을 시작한다. 수운이 세상을 구제할 뜻을 굳히게 되는 본격적인 계기는 을묘천서 사건이다.
1855년 암자에서 독서를 하고 있던 수운은 밖에 낯선 스님이 와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수운이 스님을 바라보자, 스님은 수운에게 다가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저는 금강사 유점사에서 온 사람으로, 무슨 일로 하여 백일기도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그 마지막 날에 깜빡 잠이 들었다가 깨고 보니 탑 위에 이상한 책이 놓여 있어서 이리저리 살펴보았으나 도무지 그 뜻을 알 수 없었습니다. 범상한 책이 아닌지라 주인을 찾아주기 위하여 각처를 돌아다니다가 오늘 우연히 이곳을 지나다가 선생님을 뵙고 느낀 바가 있어서 실례를 하였습니다.
부디 이 책을 선생님께 전하고자 하니 받아 주십시오.
”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을묘천서 사건이다.

이 뒤로 더욱 수도생활에 전심하던 중 1860년 4월 5일 수운이 37세 되던 해 우주의 하느님으로부터 도를 전해받는 ‘천상문답’ 사건이 일어났다. 이 날은 조카의 생일이었다.
조카의 집에 다녀온 후 하느님께 정성껏 기도를 드리는데 갑자기 온몸이 떨리고 정신이 혼미해지며 상제님의 천명을 전해 받는다.
수운은 상제님과의 감응에서 도를 나타내는 글과 도를 닦는 법을 마련하라는 명을 들었다.
이렇게 생겨난 주문이 시천주이다.
그 후 일년 동안 도를 펼칠 방법을 구상하다가 드디어 1861년부터 포덕을 하기 시작한다.
당시는 천주교에 대한 탄압이 심하였던 때였다.
그러던 차 수운이 자신이 믿는 우주의 하느님을 ‘천주’라고 하는 데서 수운이 천주교를 신봉한다는 소문이 퍼졌다.
이 소문에 의하여 조정에서는 수운을 체포하려 하였다.
이후 1862년 3월부터 다시 포덕을 하기 시작하여 11월에는 각지에 접소를 설치하고 접소마다 접주를 두어 그 관내동덕을 통솔, 교화하는 제도를 실시하였다. 이어서 1863년 8월 13일 해월에게 도통을 전수하였다. 수운이 전한 동학사상의 핵심은 시천주사상과 개벽사상으로서 우리 민족의 근대화에 결정적인 분수령을 형성하며, 당시의 도탄에 빠져있던 민중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 주었다.
조선과 동양민족이 서양 제국주의 열강의 폭압에 침몰당해 가려 할 무렵, 하늘에서 동방의 이 땅에 이름없는 한 구도자를 불러 세워 새 시대의 여명이 열림을 선언토록 하셨나니 그가 곧 동학(東學)의 교조 수운(水雲) 최제우 대신사(大神師)니라. 경신(庚申, 1860)년에 인류의 새 세계를 알리라는 하느님(한울님)의 천명과 신교를 받고 도통을 받았나니 이것이 곧 우주사의 새 장을 열어 놓은 천주님과의 천상문답 사건이라.
그 해 4월 초닷샛날, 천주님의 성령이 그에게 임하여 말씀하시기를 “두려워 말고 겁내지 말라.
세상사람들이 나를 상제(上帝)라 이르거늘 너는 상제를 알지 못하느냐.”
“너에게 무궁무진한 도법을 주노니 닦고 다듬어 수련하여 글을 지어서 사람들을 가르치고 법을 정하여 덕을 펴면 너로 하여금 장생케 하여 천하에 빛나게 하리라.” 하시니라.
그가 상제님의 천명은 다 이루지 못하였으나 4년 동안(1860∼1864) 천주님의 동방땅 조선 강세와 후천개벽으로 열리는 새 생명세계를 천하에 알렸나니 그 장엄한 인류구원의 외침은 바로 이러하니라. “한울님이 내 몸 내서 아국운수 보전하네.” “호천금궐 상제님을 네가 어찌 알까 보냐.”
“만고 없는 무극대도(無極大道) 이 세상에 날 것이니 너는 또한 연천(年淺)해서 억조창생 많은 사람 태평곡 격양가(擊壤歌)를 불구에 볼 것이니 이 세상 무극대도 전지무궁 아닐런가.”
“어화세상 사람들아 무극지운(無極之運) 닥친 줄을 너희 어찌 알까 보냐.” “열석 자 지극하면 만권시서 무엇하며.”
“무극대도 닦아 내니 오만년지 운수로다.”
“십이제국 괴질운수 다시 개벽 아닐런가.”

  • 관리부서토탈관광과/동학농민혁명선양팀
  • 연락처063-539-543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