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문화관광

정읍관광

정읍BRAND

최시형 (1827~1898)

최시형

동학의 2대 교주. 본관 경주. 호 해월(海月).
5세 때 어머니를, 12세 때 아버지를 여의게 되어 어려운 유년기를 보냈고, 17세부터 제지소(製紙所)에서 일하며 생계를 도모하였다.
19세 때 밀양 손씨를 맞아 결혼한 뒤 28세 때 경주 승광면 마복동(馬伏洞)으로 옮겨 농사를 지었다.
이곳에서 마을 대표인 집강(執綱)에 뽑혀 6년 동안 성실하게 소임을 수행하다가 33세 때 자신의 농토로 농사를 짓기 위하여 검곡(劍谷)으로 이주하였다.
최제우가 동학을 포교하기 시작한 1861년(철종 12) 6월 동학을 믿기 시작하여, 한달에 서너 차례씩 최제우를 찾아가 가르침을 받고 집에 돌아와 배운것을 실천하고, 명상과 극기로 도 를 닦았다.

1861년 11월 최제우가 호남쪽으로 피신한 뒤 스승의 가르침을 깨닫고 몸에 익히기 위하여 보인 정성과 노력은 많은 일화로 남아 있다.
1863년 동학을 포교하라는 명을 받고 영덕·영혜 등 경상도 각지를 순회하여 많은 신도를 얻게 되었고, 이해 7월 북도중주인(北道中主人)으로 임명되어 8월 14일 도통을 승계받았다.
이해 12월 최제우가 체포되자 대구에 잠입, 옥바라지를 하다가 체포의 손길이 뻗치자 태백산으로 도피하였고, 이어 평해와 울진 죽변리에 은거하면서 처자와 최제우의 유족을 보살피다가 동학의 재건을 결심하고, 교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영양(英陽)의 용화동(龍化洞)으로 거처를 정하였다.
이곳에서 1년에 4회씩 정기적으로 49일 기도를 하고 스승의 제사를 지내기 위한 계를 조직하여 신도들을 결집시켰고, 경전을 다시 필사하고 편집하여 신도들에게 읽게 하였다.

이와 같은 교세의 재건은 1871년(고종 8) 진주민란의 주모자인 이필제(李弼濟)가 최제우의 기일인 3월 10일에 영해부(寧海府)에서 민란을 일으킴으로써 다시 탄압을 받게 되었다.
관헌의 추격을 피하여 소백산으로 피신하면서 영월·인제·단양 등지에서 다시 기반을 구축하여 1878년 개접제(開接制), 1884년 육임제(六任制)를 마련하여 신도들을 합리적으로 조직하고 교리연구를 위한 집회를 만들었다.

1880년 5월 인제군에 경전간행소를 세워 『동경대전』을 간행하였고, 1881년 단양에도 경전간행소를 마련하여 『용담유사』를 간행하였다.
이와 같이 신도의 교화 및 조직을 위한 기틀이 마련되어 교세가 비약적으로 증가하게 됨에 따라 1885년 충청도 보은군 장내리로 본거지를 옮겼다.
동학교도들의 활동이 활발하여지자 그에 따른 관헌의 신도수색과 탄압이 가중되었는데, 동학의 교세도 만만하지 않게 성장하여 1892년 부터는 교조의 신원(伸寃)을 명분으로 한 합법적 투쟁을 전개하여 나갔다.

제1차 신원운동은 1892년 11월 전국에 신도들을 전주 삼례역에 집결시키고, 교조의 신원과 신도들에 대한 탄압 중지를 충청·전라도관찰사에게 청원하였으나 여전히 탄압이 계속되자 1893년 2월 서울 광화문에서 40여 명의 대표가 임금에게 직접 상소를 올리는 제2차 신원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정부측의 회유로 일단 해산하였으나 태도가 바뀌어 오히려 탄압이 가중되자 제3차 신원운동을 계획, 3월 10일 보은의 장내리에 수만 명의 신도들을 집결시켜 대규모 시위를 감행하였다.
이에 놀란 조정에서 선무사 어윤중(魚允中)을 파견, 탐관오리를 파면하자 자진 해산하였다.
당시 많은 신도들은 무력적인 혁신을 위하여 봉기할 것을 권유하였으나 시기상조를 이유로 교세확장에 몰두하였다.
일본군의 개입으로 1894년 12월 말 동학운동이 진압되자 피신생활을 하면서 포교에 전력을 다하였고, 향아설위(向我設位) 등의 독특한 신앙관을 피력하였다.
1897년 손병희(孫秉熙)에게 도통을 전수하였고, 1898년 3월 원주에서 체포되어 서울로 압송, 6월 2일 교수형을 당하였다.

  • 관리부서토탈관광과/동학농민혁명선양팀
  • 연락처063-539-543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