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문화관광

정읍관광

정읍BRAND

장구

장구

  • 장구는 장단을 연주하는 악기로서 아악, 정악, 민속악 등 우리나라 음악 전 분야에 걸쳐 가장 널리 쓰이는 대표적인 타악기라고 할 수 있다.
  • 장구는 허리 부분이 가늘다 하여 일명 "세요고"라 부르기도 한다.
    [악학궤범] 에는 [문헌통고] 를 인용하여 이렇게 설명되어 있다. "갈고, 장구, 요고는 한나라와 위나라에서 사용되었다.
    요고의 통은 큰 것은 질그릇으로, 작은 것은 나무로 만든다. 머리는 모두 넓고 허리는 가늘다. 송나라 소사의 이른바 세요고가 이것이다.
    오른쪽은 채로 치고 왼쪽은 손으로 친다. 후세에는 이것을 장구라고 하였다."
  •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에 송나라로부터 수입되어 조정의 당악에 쓰이고, 그 뒤 오늘날까지 속악뿐만 아니라 민속악에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 장구는 오른손에 대쪽으로 만든 가는 채를 가지고 그 채편을 치며, 왼손으로는 손바닥으로 북편을 치는데, 양편을 동시에 치는 것은 쌍이라 하고, 채로 채편만 치는 것을 편, 왼손으로 북편만 치는 것을 고, 그리고 채로 잠시 치고 굴리는 소리를 내는 것은 요라고 한다. 장구의 허리는 나무에다 칠포를 붙인 것이 제일 좋고, 사기가 그 다음이며, 질그릇은 좋지 않다. 허리는 검정 또는 주홍칠을 한다.
  • 장구의 구조는 크게 세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먼저 '북편'과 '채편'이라고 부르는 2개의 북면과 중앙에 있는 '울림통', 그리고 북편과 채편을 맞잡아 당기는 '조임줄'이 그것이다.
  • 장구의 북편은 손이나 헝겊을 씌운 방망이 또는 작은 망치 모양의 '궁글채'로 연주하는데 궁궁거리는 넓고 낮은 소리가 나며, 채편은 대나무를 얇게 깎아서 만든 '채'(혹은 '열채'라 고도 함)로 치는데 땡땡거리는 높고 맑은 소리가 난다. '장구는 서로 대비가 되는 이 북편과 채편의 소리를 서로 조화시켜 여러 가지 매력적인 장단을 연주한다.
  • 장구는 관현합주, 관악합주, 노래반주, 춤반주 등의 음악은 물론 산조, 풍물놀이 등 대부분의 우리 음악 연주에서 매우 중요한 음악적 역할을 하는 타악기이다.
  • 관리부서문화체육과/문화예술팀
  • 연락처063-539-517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