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문화관광

정읍관광

정읍지역의 풍류는 정확히 말한다면 향제(鄕制) 줄풍류이다.
향제 줄풍류란 지방에서 전승되어온 현악영산회상(絃樂靈山會相)을 말한다.
현악 영산회상은 풍류객들이 풍류방(風流房)에서 많이 연주하였기 때문에 풍류라고 하였으며, 관악기가 중심이 되는 관악영산회상(管樂靈山會相), 곧 대풍류에 비해, 현악기가 중심을 이루기 때문에 줄풍류라고 하였다.

풍류는 전문 악사들뿐만 아니라 선비들도 즐겨 연주하였다.
선비들의 풍류방을 중심으로 민간에 전승되어 온 풍류는 오랜 전승 과정에서 지역적 특성이 생기게 된다.
따라서 지역적 특성에 따른 차이가 발생하기에 이르렀다.
한때 매우 융성했던 풍류방은 지금은 거의 자취를 감추어 버렸고, 이제 전북 지역과 전남의 극히 일부 지역에 전승되고 있다.

본래 영산회상은 조선 전기에는 기공(妓工)들이 '영산회상불보살(靈山會相佛菩薩)'이라는 불가어를 곡조에 얹어 제창하던 성악곡이었으며, 현재와 같이 길지도 않았다.
그 동안의 연구에 의하면 조선 전기의 영산회상은 현재의 영산회상의 첫째 곡인 상연산과 같은 것이었다고 한다. 오늘날의 영산회상은 상영산, 중영산, 세영산, 가락들이, 삼현도들이, 하현도들이, 밑도들이, 염불, 타령, 군악, 계면, 양청, 우조, 굿거리 등 여러 악곡으로 짜여진 조곡과 같은 형태를 갖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조선 전기의 영산회상이 후대로 내려오면서 오랜 세월에 걸쳐서 변주되고, 다른 악곡들이 덧붙어서 이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 영산회상곡은 악기 편성, 연주 계기, 악조에 따라서 현악영산회상, 관악 영산회상, 평조회상으로 구분된다.
현악 영산회상은 악곡 구성에 따라서 민영산화상, 잦은 영산회상, 별곡, 뒷풍류/천년만세로 나뉘어져 있는데,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서 오늘날과 같은 형태로 정비되어 전승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읍 지역의 풍류는 현재 남아 있는 극소수의 향제 풍류 중의 하나이다.
현재 남아 있는 향제 줄풍류로는 정읍 풍류, 구례 풍류, 이리 풍류 등이 대표적인 것들인데, 사실 이들은 정읍 풍류에 그 연원을 두고 있다.
따라서 정읍의 풍류는 우리 나라 향제풍류의 대명사라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것이다.
정읍지역이 어떻게 해서 풍류의 고장이 되었는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가 없으나, 정읍사 이래의 음악적 전통과,전계문,전용선,추산, 편재준같은 풍류대가의 존재, 그리고 이들 풍류객들을 후원했던 고급 풍류 소비자의 존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 관리부서문화예술과/문화예술팀
  • 연락처063-539-517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