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문화관광

정읍관광

백학명 (白鶴鳴, 1869∼1929)

속성(俗姓) 백씨(白氏). 법명(法名) 계시(啓示). 자호(自號) 백농(白農). 영광에서 출생. 내소사(來蘇寺) 주지(住持)에서 1923년 내장사(內臟寺, 벽련암(碧蓮庵)) 주지로 와서 극락보전(極樂寶殿)을 중건하고 부도전(浮屠殿)을 조성했으며 산내(山內)의 황무지를 개간하고 제자들에게 반선반농(半禪半農)을 가르치며 놀고 먹는 중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일러 불교쇄신(佛敎刷新)을 부르짖은 근세의 명승(名僧)이다.

生死大事 무서워라 有情無情 虛妄하다
生老病死 네가지요 東西南北 大門다라
胎卵濕化 四生으로 地獄餓鬼 三惡道의
鐵鋼짓고 銑車지어 無常殺鬼 모라내어
期約업시 잡어가니 뉘아니갈 壯士잇나
忠臣烈士 英雄豪傑 帝王后妃 할것업서
首陽山에 고사리는 伯夷叔齊 주려죽고
溟羅水에 깁흔물은 三閭大夫 빠진흔적
潚湘江에 아롱대는 娥皇女英 눈물이요
蒼梧山에 한무덤은 舜임금의 魂魄이요
驪山속에 葬事하니 秦始皇의 루이요
不死藥을 못구하니 漢武帝가 神仙될가
煉丹臺가 비엇스니 呂純陽이 神仙될가
道德經만 遺傳하니 柱下史의 自然인가
十字街에 죽엇스니 耶蘇氏의 永生인가
歸去來로 避世하니 陶淵明의 말근절개
窮達속에 늙고마니 姜太公의 맛난運數
바둑판만 넘엇스니 商山四晧 高風이요
淸淡으로 究竟하니 竹林七賢 遺跡이다
百尺竿頭 나아가서 法眼들어 살펴보니
治亂得失 이안이며 盛衰興亡 그뿐이다
物外高見 누구런가 우리大覺 出世하니
不生不滅 들어내여 衆生의게 布施하니
唯我獨尊 이안이며 天上天下 다시업네
不二法門 指示하니 拈花微笑 應機런가
達摩祖師 西來하여 不立文字 主唱하니
世界花가 피여나고 無盡燈이 밝갓서라
天經萬論 두어두고 直指人心 하시오니
有情無情 成佛이라 觸目菩眼 이안인가
勇斷하고 하여보세 彼丈夫요 我丈夫라
赤肉團上 無位眞人 面門出入 是個甚魔
看看하나 返照하라 惺惺하라 不昧하라

  • 관리부서문화예술과/문화예술팀
  • 연락처063-539-517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